그림 drawing/doodles 막그림

성녀 여왕

유천수연 2019. 5. 28. 13:11
728x90

 

 

 

 

성녀이자 여왕인 그녀는 죽을때까지 외롭고 화려한 삶을 보낸다. 그리고 그녀의 아름다움이 다하고 새로운 여왕이 뽑히는 날 그녀의 삶도 다하게 되다. 그녀가 매일 마시는 귀한 차는 그녀를 더욱 아름답게 하면서 그녀의 아름다운 순간까지만 피어있는 신기함을 가지고 있다. 아름다움이 최고라고 알며 자라온 그녀에게 이 것은 그녀에게 임무이자 최고의 선물이다. 

반응형

'그림 drawing > doodles 막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슨 생각 중이야?  (0) 2019.06.08
핑크배경 소녀  (0) 2019.05.28
성녀 여왕  (0) 2019.05.28
오늘의 그림일기 20190528  (0) 2019.05.28
오늘의 그림연습 20190528 -2  (0) 2019.05.28
오늘의 그림연습 20190528 -1  (0) 201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