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my life/생활 life

[96/100 - 100개의 글쓰기] 노동 드라마

uchonsuyeon 유천수연 2019. 9. 24. 18:20
반응형

 카페에서 작업한다면 좋겠지만, 보통은 데스크톱으로 작업하기 때문에 집에서 해야 한다. 매일 집에서 하다 보면 지루하고 외롭다. 그래서 노동 드라마가 필요하다. 다음은 노동 드라마 선정 기준이다.

 1. 알아듣지 못하는 드라마여야한다. - 미드나, 중드, 일드 어느 쪽이든 알아듣기 쉽지 않아야 한다.
 2. 격한 내용은 사절이다. - 스릴러나 공포나 시끄러운 드라마는 힘들다. 귀가 힘들다. 
 3. 가능한 밝은 드라마에 조용히 대화하는 게 좋다. - 이런 드라마를 틀어놓으면 일할 때 좋다. 

 노동 드라마를 켜놓고 일을 하면 나의 산만함도 잡아줘서 좋다. 너무 조용하거나 너무 깨끗하면 산만해지는 습성이 있다. 이런 습성을 드라마가 잡아준다. 종종 드라마에 빠져서 일을 살짝 미루기도 한다. 그래서 가능한 한번 이상 본 드라마를 선택해야 한다. 

 오늘의 노동드라마는 <응답하라 1988>이었다. 이미 알고 본 드라마지만, 보다 보니 다른 마음으로 끝까지 연속 보게 되었다. 스킵하는 구간도 있어서 제대로 본건 아니지만, 새로운 시각으로 다시 보니 재밌더라. 더군다나 오늘 컴퓨터도 자꾸 사망하셔서 간간히 열도 식힐 겸 즐겁게 보았다. 방영 당시에는 류준열 빠로써 열심히 응원했건만, 박보검이 최종 남편이 되어 슬펐었다. 박보검이 매력 있는 건 아는데 류준열이 참 좋으니 어쩔 수 없다. 나는 류준열 팬이다. 그런데 다시 사심 없이 보니까 박보검도 참 이쁘고 재밌네. 두 번째로 틀어놓은 건 <로맨스는 별책부록>이다. 이건 뭐 봐도 봐도 재밌고 새롭니. 꺼야겠다. 꺼야겠어. 

 지금까지 본 노동 드라마중에 최고는 <하이생소묵, my sunshine>이다. 특히 초반부는 암울하고 대화도 조용조용하니 틀어 놓고 일하면 차분해져서 좋다. 산만함을 제대로 잡아 끌어내려준다. 최고다 최고. 다만 일이 끝난 후에도 다소 차분한 느낌이 든다. 아무래도 하이생소묵을 다시 켜고 일해야겠다. 최고 최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