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Cartoon 162

소녀의 패션의 끝

5살 해피도 이제 자기만의 개성을 뿜뿜하고 있어요. 그래서 아침마다 '싫어'를 외치지요. - 이거 입을래? - 싫어. 싫어. 싫어. 겨우겨우 입을만한 걸 찾아 입히고 나면 또 자기만의 코디를 시작합니다. 자매들은 그래요. 서로 사랑하면서도 질투하고 시기하지요. 각자 원하는 옷을 입혀놨더니 서로의 옷이 마음에 든다고 하더라고요. 허허. 그전에 분명히 물어볼 때는 싫다고 했던 옷인데 말이에요. 결국 둘이 바뀌 입고 등원했어요. 음. 그래도 한쪽만 바꾸고 싶다고 징징대는 것보다는 훨씬 낫긴 하지요. ㅎㅎ https://brunch.co.kr/@uchonsuyeon/908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다른 곳에서도 보실 수 있어요. brunch.co.kr/@uchonsuyeon/89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조이는 항상 놀아달라고 치대고, 해피는 혼자 놀다가 언니랑 놀다 그래요. 그러면서 엄마옆에 엉덩이 붙이고 있지요. 정말 냥이같지요? ㅎㅎ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blog.naver.com/i2sky/222286897172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brunch.co.kr/@uchonsuyeon/892​https://uchonsuyeon.tistory.com/835https..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uchonsuyeon/877 강쥐 딸 vs 냥 딸 - 안아줘 엄마 아빠가 같은데 이리도 성향이 다르답니다. 그래도 언니라고 동생 챙기고 동생이라고 언니 챙기고, 날이 갈수록 사이좋게 놀아요. ^^ brunch.co.kr 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점점 더 안락해지는 소파의 비결

아아아. 그는 소가죽이었습니다. 그는 매끈한 남색의 세련됨을 자랑했던 아이였습니다. 집에 비해 호화스러운 녀석은 거실을 다 차지했었지요. 두 아이가 태어나고 우리 네 가족은 이 소파에서 안락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각성하기 전까지 말이지요. 어두운 색이라 그런지 엄마 모르게 낙서를 하던 녀석들은 종종 대담하게 밝은 색을 칠하기 시작했지요. 그리고 뒷 쿠션을 올라타면서 점차 그의 허리도 무너져 가고 있습니다. 아니 등이 무너지는 걸까요. 단단함을 자랑하던 소가죽은 흡사 양가죽같이 부드럽게 몸을 감싸줍니다. 하하.. 장점 하나 발견! 소가죽인데 양가죽이라니... 너의 희생과 발전은 경이롭구나. 여기저기 숨겨진 예술작품들을 보는 재미도 있답니다. 장점 두 개! 쩝. 소파 수명이 몇 년일까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