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분류 전체보기 798

갑작스러운 (성인) 뇌수막염 투병

#갑작스러운열_그리고두통 39도가 넘는 고열에도 그냥 열감기로 치부했습니다. 아니 어쩌면 열감기이기를 바랐죠. 주말부부에 아이들을 맡아 키우고 있다 보니 엄마는 아프면 매우 곤란하거든요. 주말에 양평에서 약속이 있기에 아픈걸 타이레놀로 버티며 갔어요. 그러다 약도 안 받는 시점이 되자 근처 병원으로 갔지요. #원인불명의열 원인불명의 열이라는 진단을 받고 해열 링거를 맞았어요. 그리고 반짝 좋아지더군요. 몇 시간 좋더니 저녁이 되자 더 아파지기 시작했어요. 모든 약이 안 받았으나 날이 너무 어두워져서 다음 날 일찍 서울로 올라오기로 했어요. #뇌수막염의심 일요일에 여는 병원을 찾아가니 의사 선생님이 '뇌수막염'이 의심된다며 응급실로 가보길 권하셨어요. #뇌수막염확진 긴 기다림 끝에 들어간 응급실에서 뇌수막..

밤사이 냉해 ㅠㅠ

한파주의보 경고문자가 왔지만, 이렇게 갑자기 추워질 줄은 몰랐네요. 비닐하우스 애들은 그럭저럭 괜찮지만 바질은 피해가지 못했어요. ㅠㅠ 와. 하루사이에 완전 망. ㅎㅎ 10월까지는 좀 푸르르려니 했건만 말이죠. 꽃이 계속 펴서 애정하는 달리아도 싸그리 피해를 봤어요. 아 급 춥다. 그나마 다행인 건 벌레와 잡초 해방일까요 ㅎㅎㅎ

사과대추의 달콤함에 달려드는 개미들

올해 농사는 반타작했는데 그중 잘된게 바로 사과대추예요. 입이 심심하지 않을만큼 열리기도했고 맛도 좋고요. 한 그루 뿐이라 더 사다심고 싶네요. 맛있는 건 벌레도 알고 새도 알아요. 잘익은 사과대추에 벌들이 날라와 먹더라고요. 바닥에 떨어진 사과대추가 아까워서 들었다가 깜짝놀랐어요. 개미들이 와글거리더라고요. 마침 개미굴 입구였어요. 그래서 먹다 남은 씨앗부분을 개미굴 입구에 놓아두었죠. 다음 날 갔더니 놓아둔 씨앗부근으로 굴 구멍이 더 생겼고 크기도 좀 줄었어요. 이런걸 볼 기회도 있고 시간도 있으니 참 좋네요 ㅎㅎ + 하루이틀 지나서보니 대추흔적도 없어졌네요. ㅎㅎ 이런건 애들이 관촬해야하는데…ㅎㅎ

화로가 있는 테이블 만들기

왜, 가게에서 먹는 것처럼 고기가 맛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다 보니 가게처럼 환경이 같지 않아서 그런 듯하더라고요. 숯불에 구워 거의 바로 먹긴 하지만, 화로에서 바로 꺼내먹는 것과는 다르잖아요? 남편도 같은 고민을 하더니 바로 직화구이 화로대를 주문했네요. 직소가 없어서 어쩔까 하다가 예전에 남편 회사분이 전원주택을 정리하면서 주신 동그란 톱기계 (이름은 잘..)와 줄칼로 이렇게 잘 끼워 넣어 완성했어요! 나는 전생에 마을 하나쯤은 구한 작은 영웅이였나봐요. 이런 솜씨 좋은 남자를 만나다니. ㅎㅎ 생각보다 뚜껑도 튼실하고 괜찮아요. 야외 싱크대를 사진만 보고 인터넷 구입했더니 바람 불면 날아갈 듯 가냘파(?)서 참 1회용스럽네 그랬거든요. 그런데 이 제품은 하단에도 공간이 충분해서 다리도 뜨겁지 ..

728x90